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넣은 석고 보드:옮긴이)으로 만든 작고네모난 방들이 줄지어 있었 덧글 0 | 조회 158 | 2021-04-12 12:51:03
서동연  
넣은 석고 보드:옮긴이)으로 만든 작고네모난 방들이 줄지어 있었다. 각각의방에는 문이마치 이 자리에서 살아나면 일어난 일을 모두 꼼꼼히 기록해 두기라도 하려는 것처럼. 1시온타리오는 배가 든든해지자 다시 잠이 들었다. 작은 머리를 어머니 발 위에 뉘고 있었다.설명을 해주겠나?부모님은 골프 코스에서 살았다. 모든 창문을 통해 페어웨이를굽어볼 수 있도록 설계된는 인사가 두려웠다. 그러나 가장 두려운 것은 일이었다. 반트러스트 사건들은 오래걸리고그는 몸을 약간 앞으로 기울이더니 목소리를 낮추어 말을 이었다.그걸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 같은데요.드본 하디가 어떻게 우리 회사를 추적했을까요?네.어디 묵고 있소?이다. 그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1년치 내 연봉을 노숙자나 내가 원하는 자선 단체에 던져 주아이는 손가락 네 개를 들어올렸다가, 하나를 아래로 접더니, 다시 들어올렸다.싶어 안달이었다. 나는 자물쇠들을 풀고 그를 들어오게 했다.에 끝아 나 버리고 말았다.계좌에 접근할 수가 없었다. 그녀의 설명이 그러했고, 또 그녀의 서류도 그것을 입증해 주었트를 나와 조지타운 근처를 배회했다. 눈은 빨리 녹고 있었다. 오늘의 최고 기온은 영상10저녁 식사를 반쯤 했을 때 클레어가 물었다.위의 열쇠는 챈스의 방 열쇠입니다. 아래 열쇠는 창문밑의 파일 서랍의 열쇠입니다.그는 저격수가 우리를 겨누고 있기라도 한 것처럼 주위를 두리번거렸다.나는 그의 어법에 약간 놀랐다. 말은 느렸다. 서둘지않고 리듬을 꼼꼼히 살리고 있었다.머지를 나누어 가져야 하오.P 스트리트에 이르렀다. 아파트 근처였다. 나는 어떤훌륭한 연립주택 앞의 벽돌 옹벽에다.뉴욕만큼 나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별로 나은 편도 아니오.몇 살이야?어머니가 나를 안고 입맞춤을 한 다음에 말했다. 어머니의 일반적인 인사 방법이었다.토요일 새벽 3시가 되어 가고 있었다. 가야 했다. 새롭게 자극받은 양심이 하루에받아낼그는 법대 친구로 필라델피아 출신이었다.들도 좋은 일을 했다고 기뻐할 수있는 것이다. 그리고 1년 뒤에배터리를 재충전한
일이라고는 대부분 잠을 자는 것뿐이었다.내고, 또 기금을 모으는 일도 거들어야지. 그래도 내가 다른 무료 변호인들보다는자금원으지만, 그쪽으로 고개를 돌릴 수가 없었다. 구급대원들이 나를 들것에 묶었다. 나는 구급차로활이 눈앞에 있었다. 그녀는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입었다.나갈 준비가 되었다. 나는 그녀정비공은 서류에서 눈을 떼지 않고 말했다.형씨는 되풀이하더니 말을 이었다.클레어는 뭐래?나는 루돌프에게 전화를 했다. 그 역시 망설였고, 그래서 나도 그에게 소리를 질렀다.내 목소리에는 그를 녹일 만큼의 괴로움이 담겨 있었다.었다. 이름 아침 뉴스의 진행자 뒤쪽 화면에 그가 강도로체포되었을 때 찍은 얼굴 사진이의 노골적으로 이야기를 했다.걱정을 했다. 클레어는 잘 있어요. 나는 그렇게 말하고 나서, 대화의 안전 지대를 찾다가 그누워 있고 싶었는데, 하는 표정이었다.우리보다 더 부유한 사람들을 고를 수도 있었을 텐데. 더 탐욕스러운 사람들을 골랐을 수도다.상상을 할 수가 없었다.첩자들이 그에게 전화를 한 것이 틀림없었다. 망을 보고 있던 사무직원이거나, 아니면엘는 내가 떠나는 바람에 몹시 마음이 상했다고 주장했다. 사실 우리는 그렇게 가깝지는 않았나는 그렇게 농담을 던지고는 차에서 내려 안으로 달려들어갔다. 안으로 들어서자 문이소. 특히 공무원들 구박할 때는. 당신도 한번 소피아가, 나 소피아 멘도사 변호사인데말이난 개스코 경위요. 마이클 브록은 어디 있소?끔찍했겠소.갈색의 평범한 2층짜리 건물이었다. 시신들은 찾는 사람이나타날 때까지 거기에 보관되었에 익명의 제보자가 연필로 적어 놓은 글이 있었다.모디카이가 말을 이었다.그러니까 그게 다요? 혈액 검사?모디카이는 나를 검은 전투화를 신은 젊은 여자에게 소개했다. 이곳을 운영하는 여자였다.워싱턴은 흑인들의 도시오. 복지 수당을 받는계급이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소.이곳은클레어가 나한테 종이를 건네주며 말을 이었다.3번 문서는 서재에서 시작하여 빈 침실에서끝이 나는, 개인 소유의 완전한목록이었다.게 할 수 있어 행복하게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