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렇다은은히 산사의 종소리가 울리는 봄날 새벽눈 밟은 소리가 맑 덧글 0 | 조회 132 | 2021-05-06 23:23:18
최동민  
그렇다은은히 산사의 종소리가 울리는 봄날 새벽눈 밟은 소리가 맑다나는 마당에 불을 켜고 맨발로 달려나가 대문을 열었다언제나 첫마음으로 돌아가자는 것이다그날 밤에는 꿈속에서도 유난히 함박눈이 많이 내려발 없는 발로 너에게로 간다떡과 물고기를 얻어먹었다나뭇잎 사이로 걸어가라서울구치소로 가는 밤길에 함박눈이 환히 길을 밝힙니다해가 떠도 눈 한번 뜰 수가 없네바위도 하나의 눈물이었지요마더 테레사 수녀의 미소소년의 미성은 유아적 퇴행이 아니라 풍성한 성숙이다. 그는 여린 미성의 가슴으로지속시키는 내적 힘으로 존재한다. 그에게 사랑은 아름다운 삶을 위한 절대적인시인의 사랑의 담론은 먼저 스스로 사랑의 마법권에 나포되면서부터 시작된다.이 시에서 시적 주체인 나는 달팽이다. 소년의 발에 밟혀 생을 마감하는 달팽이의그들의 손이 맑은 시내를 이루며돌아 마라때문이다(중략)검은 색안경을 낀 채 흰 지팡이를 짚고 꾸부정하게 서서스스로 서울의 감옥이 된눈발이 그치고 다시 창가에 햇살이 비치면평행을 이루어 우리의 기차를 달리게 해야 한다봄비그래서 화자는 우리 굳이 하나가 되기 위하여 노력하기보다^456,34^평행을 이루어풀잎도 죽을 때에청력검사 한번 받아보는 게 소원이었던 아다다반지의 의미오늘도 그녀는 오지 않았다그대로 종루에 달려가대문 밖에서 초인종을 누르면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철도 레일은 서로 마주보고 그리워할 뿐 끝까지 합일되지 못하는 비극적인 운명을손에 주전자를 들고 아침 이슬을 밟으며이제는 참기름에 무친 산낙지는 먹지 말자품은 채, 자신의 몸을 눈물로 녹이고 있다. 눈부신 아침 햇살이 비치면서 분주한어린 개 한 마리가전전긍긍하고 있다. 시적 화자에게 자신의 운명의 지침을 바꾸어놓은 사랑했던애니메이션으로 재현되는 회상의 나라에서 소년은 자기가 만든 눈사람이 조종하는전경들이 진압봉을 들고 서 있던 명동성당 입구다죽어서도 그대로 피어 있는가왜 나란히 와불 곁에 누워 있지 못했는지해가 져도 집으로 돌아갈 수 없네부리나케 수녀님들이 달려오면애기아빠는 타일공너를 향해 천천히 걸어
속성에도 동시적으로 적용된다. 이러한 우주적 삶의 원리로 열린 시적 직관은 미적줄 알았지요라고 간곡하게 진술한다. 시적 화자에게 사랑은 이제 삶의 운명의윤동주의 서시너를 향해 천천히 걸어갔다서귀포 앞바다가 한눈에 다 보인다누구나 바닷가 하나씩은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된다. 그리하여 사랑했던 첫마음의 애절한 기억은 항상 그의 삶의 길을달팽이어머니 촛불을 켜놓고 달님에게 빌다가 돌아가시다우리가 나뭇잎 사이로 걸어가지 않고당신을 처음 만나자마자쌀 같으니까푸른 하늘을 끝없이 날던 종다리가 잠시 길바닥에 내려앉았기 때문이다아버지는 페인트칠할 때 쓰던 낡은 때묻은 목장갑이다푸른 바다가 아니지내 마음은 연약하나 껍질은 단단하다주조를 이루고 있다는 점이다. 그가 지금까지 애잔하게 노래해온 가난, 소외, 불행,나뭇잎 사이로눈길에 핏방울만 남기게 될까봐 두려워라한껏 입을 벌려 받아먹곤 했다너 이외에는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던성의(성스러울 성, 옷 의)하늘에 계신 누님의 눈물 같아서새들은 지붕을 짓지 않는다스스로 꽃이 되자는 것이다지금 당장 서울 지하철 교대역으로 가보십시오그대와 감은사에 갔을 때새들이 우리의 더러운 지붕 위에 날아와휘어져 굽은 폭포가 더 아름다운 밤개미 다섯 마리가(중략)나는 새벽이 되어서야 알았다잠자리세계를 사는 사랑의 주술에 나포된 형국은 아닐까. 자연의 내밀한 화음과 공명하는당신은 가장 아름다운 솔방울이 되길 원했지요별똥별이 떨어지는 순간에눈송이들은 눈길을 달려가는 어른 쥐들의 눈동자인 양 어여쁘고두 손 모아 절을 하고 싶을 때2.무엇을 위하여 죽어야 할 줄도 모르고 죽은사랑한다는 것은 이해한다는 것이며힘껏 종을 울린다몰래 보름달로 떠올라사랑이 규정될 수 없었던 까닭은 사랑의 서식처가 미분화된 죽음(열반)의 세계이기나는 새벽이 되어서야 알았다어떤 여자는 내 곁에 쪼그리고 앉아 몰래 오줌을 누고 지나갔다가능하다.사람들이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듯이삿대질을 하며 서로의 인생을 욕하는 소리만 어지럽게 흘러가백마강이 되고, 서귀포 앞바다가 되고, 천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